메뉴 메뉴
닫기
검색
 

상명투데이

  • 상명투데이

[학과] 휴먼지능정보공학전공 졸업프로젝트 전시회

  • 작성일 2022-11-23
  • 조회수 1500
커뮤니케이션팀


지능․데이터융합학부 휴먼지능정보공학전공의 졸업프로젝트 전시회(이하, 졸업전)가 11월 21일과 22일 서울캠퍼스 미래백년관에서 열렸다. 


졸업전은 매년 학생과 교수, 졸업생이 모여 졸업을 앞둔 학생들의 4년간의 실험과 경험, 아이디어가 합쳐진 결과물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형태로 운영된다. 학과 관계자 외에도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인 개발에 관심을 가진 많은 이들이 현장을 찾았다.


졸업전은 개회사를 시작으로 △졸업생 강연 △대학원 연구실과 연구 분야 소개 △졸업 작품 전시가 진행됐다. 졸업을 앞둔 학생들이 총 17개 팀을 구성해 일상생활에서 마주치는 단순한 사물과 경험이 인공지능과 결합하면 어떠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지 확인시켜주었다.


각 팀은 졸업전을 준비하기 위해 주제를 선정하고 교수의 지도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학생들이 선정한 주제는 다양하다. △교통정보 △게임 △정서 지원 △수어 교육 △안전 △언어 △헬스 케어 △장애 지원 △취업 △스포츠 등 다양한 일상의 주제들이 인공지능과 결합했다.



학생들의 결과물 중에는 ‘사투리 사용자를 위한 면접 도우미’라는 사투리 인식 모델이 눈길을 끌었다. 음성인식을 통해 사투리와 억양 등을 교정하는 서비스로 취업 준비생과 같이 면접을 준비하는 이들을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졸업전에서는 ‘영상 내 인체 관절 위치 추출 기반 스피드스케이팅 팔 스트로크 횟수 자동 측정 방법’도 제안됐다. 팔 스트로크 횟수는 추진력과 관계가 있는데, 기존에는 사람의 눈으로 측정했기 때문에 오류가 있었다. 카메라를 통해 얻은 스피드스케이팅 선수의 스프린트 영상을 학생들이 개발한 시스템에 입력하면 측정된 관절 위치와 좌표를 기반으로 각도를 계산하고 스트로크 횟수를 파악할 수 있다. 이는 자동화를 통해 편의성을 확보하고, 선수 개인 훈련 시 기록 측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


정신건강 환자를 지원하기 위한 생성 모델 기반 챗봇의 반응에 대한 근거를 설명하고자 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이들은 AI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사용자의 시스템 활용이 늘어나고 있지만, 챗봇이 제공할 정서 지원 콘텐츠의 방법과 이유가 명확하지 않아 신뢰성이 떨어지는 것에 설명 가능 정보를 전달하는 새로운 딥러닝 모델을 제안하고자 했다. 학생들이 제안한 모델은 챗봇의 응답 생성 근거에 대한 설명(Strategy, Emotion tag, Intensity)이 더 신뢰감 있는 대화를 이어가며 정서적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주제의 프로젝트 결과물을 통해 인공지능으로 변화할 우리의 일상을 그려 볼 수 있었다. 


졸업생 강연도 열렸다. 관련 분야에서 개발자로 활동하는 선배 3인이 연사로 나서 현직자로서 직무 노하우에 관해 설명했다. 


황민철 융합공과대학장은 이번 졸업전에서 “여러분 뒤에는 늘 대학과 교수님들이 있다”라며, “우리 대학 출신답게 자부심을 품고 열심히 노력해 상명의 인재로서 가치를 높여가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2017년에 신설된 상명대 휴먼지능정보공학전공은 단순히 기계적 개발자가 아닌 인간과 타 학문을 이해하는 개발자 양성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감성지능 △빅데이터 분석 △SW 개발 분야에 특화된 전공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